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숙직일기] 1월의 숙직일기
    사는 이야기/숙직 일기 2020. 1. 13. 15:12

     

    3년 전의 일이다.

    새내기 야간 활동가였던 나에게

    귀여운 막내인 그는 말했다.

    ^^. 무릎에 앉아도 되나요?”

    “.......아니. 잠깐만(당황)...... 그러면 나 무릎 아픈데

    안되나요? (시무룩)”

    누구 무릎에 앉아본 적이 있어?”

    할머니 무릎에 항상 앉았었어요.”

    할머니 건강하시구나. 그렇지만 선생님은 아파. 너의 절반만한 꼬마애도 무릎이 아프던걸

    안 아프게 살짝 앉을께요.*^^*”

    그럼... 정말 살살 앉아야 해.”

    나의 사정을 봐줘서 최대한 무게를 줄인 그는 내 다리에 앉았었다.

    그가 내 무릎에 앉아 있었던 짧은 시간은 그의 마음이 어떨지 생각하게 하는 시간이 되었다.

     

    덕분에 내 무릎은 아직 건재해.

    요즘엔 어떻게 지내니?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