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열림터

2021 폴짝기금 인터뷰: “잘하고 있어. 너 지금 굉장히 잘하고 있어. 흔들리지 않아도 돼.” 버팀목의 필요성을 말하는 온이 본문

열림터 식구들의 목소리/자립의 과정을 '폴짝!'

2021 폴짝기금 인터뷰: “잘하고 있어. 너 지금 굉장히 잘하고 있어. 흔들리지 않아도 돼.” 버팀목의 필요성을 말하는 온이

열림터 2021. 7. 6. 11:07

열림터를 퇴소한 사람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2021년 또우리폴짝기금 프로젝트가 시작되었습니다! 올해는 10명의 또우리들이 폴짝기금에 선정되었어요. 기금을 사용할 모든 또우리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답니다.

여섯 번째 또우리는 온이에요. 온이는 열림터 퇴소 후 경험했던 힘든 시간에 대해 설명해주었어요. 떠돌고 방황하는 시간에 가장 도움이 되었던 것은 무엇인지 나누어주었습니다. 열림터 활동가 수수가 온이를 인터뷰했답니다.


 

수수: 온, 반가워요. 그간 어떻게 지냈나요?

온이: 저는 중학교 3학년 때 열림터를 퇴소하고 나왔어요. 몸도 정신적으로도 피폐했어요. 다시 본가로 간 후로 학교를 계속 안 나갔어요. 너무 힘들어서 고등학교는 자퇴를 했구요. 그 후에 혼자 떠돌고 방황하다가 검정고시를 봤구요. 지금은 대학에 들어왔어요. 

수수:
 수고 많으셨어요. 원래 방황이란 게 자신에게 가장 힘든 일이잖아요.

온이:
 그때 특히 정신적으로 너무 안 좋았어서요. 그러다 어느 순간 딱 “내가 이렇게 살아도 되는건가?” 싶더라구요. 나는 남들처럼 부모도 없고 내가 오롯이 혼자 살아가야 하는데 이렇게 방황하면 어떡하지. 그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때부터는 정신차렸던 거 같아요. 

수수:
 이야기 나눠주셔서 고마워요. 지금 다니는 대학은 온이가 가고 싶었던 곳인가요?

온이:
 엄청 가고 싶다~ 이런 거는 아니었는데, 그래도 이 정도면 제가 원했던 곳인 것 같아요.


수수: 폴짝기금을 처음 알았을 때 무슨 생각이 들었나요?

온이:
 처음 폴짝기금을 알았을 때는, “오, 진짜 좋다.” 그런 생각을 했어요. 왜냐면 열림터에 있을 때는 식비도 숙박도 제공되고, 정말 할 수 있는게 너무 다양하고 보호도 되었잖아요. 근데 열림터를 나오고 나니까 되는게 아무것도 없는거예요. 저는 할머니 할아버지가 계셔서 그나마 나았지만, 안 그런 사람들도 되게 많을거란 말이에요. 그런 사람들이 폴짝기금이 되어서 본인이 원하는 것, 할 수 있는 것, 못 해봤던 것을 하게 한다니. 신박하고 감동적이었어요. 열림터 안에 있는 친구뿐만 아니라 퇴소한 친구들을 신경 써주시는구나. 퇴소한 이후에도 기회가 있구나, 라구요. 

수수:
 온이 그렇게 말씀해주시니 폴짝기금 프로젝트를 시작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감사해요.

온이
: 제가 더 감사했어요. 이런 기회가 진짜 흔치 않거든요. 제가 물론 폴짝기금에 선정되어서 더 좋다고 생각하는 것도 있겠지만요. 처음 봤을 때도 ‘진짜 좋다.’ 했어요.

수수: 온이의 폴짝기금 계획에 대해서 좀 더 여쭤볼게요. 어떻게 이런 계획을 세우게 되셨나요?

온이: 
일단 저같은 경우는 학교에 다니면서 딱히 내 스트레스를 풀만한 것이 없었어요. 저는 공부를 그렇게 좋아하는 스타일도 아니고요. 공부는 중간만 하되 여러 경험을 쌓아보자는 마음으로 대학에 들어오게 되었거든요. 그런데 대학생활이란 게 생각과는 조금 다르더라구요. 내가 경험할 수 있는 기회보다 학업에 집중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더 크게 다가오고, 코로나 때문에 인간관계도 어려워지다보니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었어요. 스트레스를 풀 방법에 대해 많이 생각해봤어요. 제가 원래 운동을 좋아하거든요. 헬스도 원래 하고 싶었는데 금전적으로 부담스러워서 한 번도 도전해보지 못했어요. 그래서 폴짝기금으로 헬스, 그 중에서도 피티를 해보자, 했어요. 아! 그리고 운동할 때 복장이 되게 중요하거든요. 후줄근한 추리닝에 후드티 입고 운동하면 운동할 맛이 안 나잖아요. 사실 운동할 맛도 중요하지만, 운동복을 안 입으면 내가 운동하는 자세도 안 보이거든요. 그래서 운동복 구입도 계획에 넣었습니다.


수수: 온이가 퇴소 후 자립하는 과정을 거쳤잖아요. 그때 되게 좋았던 것과, 힘들었던 것은 무엇이 있었나요?

온이:
 아직도 완벽한 독립은 아니에요. 할머니 할아버지가 아직 저를 보호해주시니까요. 부모님의 보호 울타리보단 약하지만 그분들 밑에서 보호받을 수 있었던게 좋았던 점이에요. 그런데 반대로 그분들이 있어서 나한테 부담이 되는 것도 있었어요. 내가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부담감으로 크게 다왔던거 같아요. 자퇴하면서 집에 계속 있었는데, 얼굴 맞대는 시간이 많아지잖아요. 그러면 어쩔 수 없이 싸우게 돼요. 그래서 집에 있다가 그 후로는 저 혼자 여행 다녔어요. 울산, 청주, 충주, 부산도 가고. 집에 있기 싫어서 좀 도망다녔던 거 같아요.

수수:
 지금은 기숙사에 사니까 트러블이 훨씬 줄었겠어요.

온이:
 맞아요. 당시에 제가 삐뚤어져서 그랬던거지 할머니 할아버지가 저한테 뭐라고 했던 건 아니었어요. 잘 살아보자고 하셨던 거였어요. 그때 제가 ‘살기 싫다’고 입에 달고 살았거든요. 그때마다 할머니 할아버지 억장이 무너지셨던 걸 제가 몰랐던 거 같아요. 요새는 정말 열심히 잘 하려고 노력해요.

수수:
 지금 이렇게 온이가 가고 싶은 대학에 입학해서 잘 사는 모습을 보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너무 기쁘시겠어요. 

온이: 
처음 자퇴했을 때가요. 고등학교 입학실 날 제가 딱 학교에 반나절 있다가, 담임선생님한테 가서 “선생님, 저 못 다니겠어요. 자퇴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해요?” 했거든요. 선생님이 깜짝 놀라시면서 ‘무슨 일 있냐, 너의 의견을 알겠으니 상담 선생님과 상담해보자’고 하셨어요. 다행히 저희 학교 선생님들이 저를 많이 이해해주셨어요. 학교에서 자퇴한 아이들을 도와주는 곳에 연계해주셨구요. 거기서 상담을 거친 다음 6월에 최종적으로 자퇴를 했어요. 편안했어요. 자퇴하기 전이랑 후랑 정말 달랐어요. 나는 자퇴하고 나서 정말 행복하다고 그랬거든요. 저는 그때 행복했는데, 제가 막상 대학을 들어가니까 난리가 난거예요. 할머니 할아버지가 펑펑 우시면서 고맙다고, 장하다고 하셨거든요. 후에 말씀하시길 너가 자퇴했을 때 억장이 무너졌다고. 그런 얘기를 하셨어요. 물론 제가 대학 입학 후에 하신 말씀이에요. 그런데 저는 자퇴하고 나서 그제서야 사람답게 살았거든요. 근데 그분들은 제가 자퇴하고 나서부터 너무 힘드셨던거죠. 


수수: 온이가 생각하기에 쉼터를 퇴소한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온이:
 가장 필요한 건… 용기? 나가서도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용기와 끈기? 너를 지지한다는 너를 이해한다는 버팀목. 저는 물론 금전 문제도 되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열림터에 있을 때는 뭐든 다 할 수 있지만, 퇴소하고 나서는 전부 혼자 해야 하기 때문에 금전적인 지원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그치만 혼자 있는다는 게 쉬운게 아니거든요. 단체생활을 하다가 혼자 나와서 편한 것도 있지만, 공허한 느낌도 들거든요. 내가 잘하고 있는건지, 이래도 되는건지 할 때 옆에서 “잘하고 있어. 너 지금 굉장히 잘하고 있어. 흔들리지 않아도 돼.” 그런 버팀목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저도 그런 공허함을 많이 느꼈기 때문에. 그런 용기, 믿음? 버팀목. 그런게 가장 큰 도움이 되었던 거 같아요. 물론 제가 할머니 할아버지가 있어서 금전적인 부담이 적어서 그게 제일 큰 도움이라고 느끼는 걸 수 있어요. 그치만 저한테는, 만약 다시 내가 원래 살던 곳으로 돌아간다면 너가 정말 잘하고 있다는 용기와 믿음 그게 제일 필요할 것 같아요.

수수: 
온이에게 버팀목이 되어 준 사람은 누구였어요?

온이:
 할머니 할아버지가 많이 버팀목이 되어 주시려고 했었고요. 가장 크게 도움을 받았던건, 열림터 가기 전부터 심리치료 해주시던 선생님이었어요. 중1부터 만나서 지금까지도 연락을 계속 하고 있거든요. 물론 심리치료 선생님이지만 어떨 땐 친구로서, 어떨 땐 인생선배로서 조언해주시고, 어떨 땐 엄마로서 저를 타이르시고 말씀하시고. 제가 많이 방황했을 시기에 선생님이랑 얘기를 많이 했고 저를 크게 지지해주셨어요. 확실히 저만을 확 믿고, 나는 무조건 너 편이야 해줄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게 엄청난 힘이거든요. 그런 분이 나한테 한 분이라도 있다는 게 되게 감사하고 고마워요. 

수수: 
그 분한테도 온이를 만난 인연이 굉장히 소중할 수 있겠어요.

온이:
 이제 심리치료는 끝났거든요. 그치만 아직까지도 제가 좋은 일 있으면 연락하고요. 고민있을 때, 근데 가족한테 얘기하고 싶지 않을 때는 연락드려요. 상담에 대해서 거부감이 많은 친구들이 많거든요. 근데 저는 상담에서 인연이 맺어지는 걸 저는 느꼈어요.

수수: 
맞아요. 열림터에도 상담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거부감이 있는 사람이 많아요.

온이: 
처음부터 거부감이 없을 수는 없겠지만, 차츰 마음을 열고 대화하면 친밀감이 생기고 점점 더 끈끈해진다고 느껴요. 물론 우리나라에는 상담에 대한 안 좋은 인식이 있으니 거부감을 안 느끼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좋다고 생각해요. 제가 느꼈으니까. 


수수: 인터뷰 읽을 사람들에게 혹시 하고 싶은 말이 있을까요?

온이:
 후원해주시는 분들께는 정말 감사하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후원이 있었기에 저같은 친구들이 기회를 얻을 수 있었잖아요. 후원해주셔서 감사하고, 아쉽게 안 된 친구들도 있겠지만 다음 기회가 있으니까 도전해보라고. 안 되면 어때요. 다음번에 또 기회가 있을 수 있잖아요. 항상 길은 열려있으니까 파이팅 하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쉼터를 퇴소한 다음 필요한 것은 용기와 끈기였다는 온이의 이야기가 남습니다. 용기와 끈기를 내기 위해서는 주변의 지지가 꼭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남구요. 온이의 이야기가 이 글을 읽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작은 버팀목이 되길 바랍니다. 

열림터 생활인의 치유회복과 또우리들의 자립을 지원하고 싶다면?

열림터를 후원해주세요!

 

사단법인 한국성폭력상담소

<>('http://www.sisters.or.kr/'이하' 본 기관')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고충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

cs.smartraiser.co.kr

 

0 Comments
댓글쓰기 폼